오픈 13.1 운동

오픈 13.1 및 대회 참가 개요

오픈 13.1은 2013년 크로스핏 오픈의 일환으로 처음 소개된 크로스핏 운동입니다. 이 운동은 17분 동안 AMRAP (가능한 한 많은 라운드)으로 진행되며 다음과 같은 동작이 포함됩니다:

  • 40 번피
  • 30 스내치 (75/45파운드)-(34/20킬로그램)
  • 30 번피
  • 30 스내치 (135/75파운드)-(61/34킬로그램)
  • 20 번피
  • 30 스내치 (165/100파운드)-(75/45킬로그램)
  • 10 번피
  • 최대 스내치 (210/120파운드)-(95/55킬로그램)

이 운동은 처음 소개된 해를 따라 명명되었으며 고난도와 강도가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오픈 13.1 운동 설명

오픈 13.1 운동은 40번의 번피로 시작하여, 이어지는 75/45파운드 (34/20킬로그램)의 30회 스내치를 수행합니다. 선수는 이어서 30번의 번피를 하고, 135/75파운드 (61/34킬로그램)의 30회 스내치를 수행합니다. 20번의 번피가 이어지고, 165/100파운드 (75/45킬로그램)의 30회 스내치를 수행합니다. 선수가 10번의 번피를 하고 남은 시간 내에 210/120파운드 (95/55킬로그램)의 최대 스내치를 수행하도록 노력합니다.

오픈 13.1 변형 및 스케일링 옵션

규정된 대로 운동을 수행할 수 없는 선수들을 위해 여러 스케일링 옵션이 있습니다. 대표적인 스케일링 옵션으로 스내치 중량을 줄이거나 풀 스내치 대신 파워 스내치를 수행하는 것이 있습니다. 다른 옵션으로는 각 동작의 반복 횟수를 줄이거나 라운드 간 휴식시간을 늘리는 것입니다. 선수들은 전통적인 번피 대신 스텝업 번피를 수행하거나 경량의 운동을 함께하는 수정된 버전의 운동을 수행할 수도 있습니다.

오픈 13.1 운동을 위한 팁과 전략

오픈 13.1 운동을 효율적이고 안전하게 완수하기 위해서는 선수들이 전체 운동 중간 중간 페이싱에 집중해야 합니다. 초반 번피와 스내치에서 에너지를 절약하는 것이 중요하며, 이후 라운드는 점점 어려워집니다. 선수들은 특히 스내치를 수행할 때 자세와 기술에 주의해 부상을 피하고 효율성을 극대화해야 합니다. 피로를 피하고 적절한 자세를 유지하기 위해 스내치를 작은 세트로 나누어 짧은 휴식 기간을 갖는 것이 권장됩니다.

오픈 13.1에서의 선수 성적

오픈 13.1 운동 중 선수들이 완수한 평균 라운드 수는 경험 및 컨디션에 따라 다양합니다. 크로스핏 성적 예측에 대한 체계적인 검토에 따르면, 고급 선수들이 완료하는 평균 라운드 수는 약 7-8회이며, 중급 선수들은 약 5-6회, 초보 선수들은 약 3-4회를 완료합니다.

결론

오픈 13.1 운동은 선수의 체력, 힘 및 기술을 검증하는 도전적이고 강렬한 크로스핏 운동입니다. 번피와 점점 무거워지는 스내치의 조합으로, 17분 동안 가능한 한 많은 라운드를 완수하기 위해 신중한 페이싱과 효율적인 동작이 필요합니다. 모든 레벨의 선수들은 성적 향상과 부상을 피하기 위한 스케일링 옵션과 전략을 통해 이점을 얻을 수 있습니다.